[취재일기] 소각장 없다고 병원 폐기물 규제 푸나 > 알립니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자료실 > 알립니다

/ 다양한 소식들을 전해드립니다.
 

 

 ​ ​ 

[취재일기] 소각장 없다고 병원 폐기물 규제 푸나

페이지 정보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9-09-06 조회수 : 76회

본문

황수연 복지행정팀 기자

“새로운 항생제 내성균 출현 속도는 항생제 신약의 개발 속도와는 비교할 수 없이 빠르다.”

5일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이 주최한 ‘급증하는 항생제 다제내성균 감염,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고려대 의대 최원석 교수는 이렇게 경고했다. 항생제가 잘 듣지 않는 슈퍼박테리아가 점차 증가한다는 뜻이다. 이런 균의 온상 중의 한 곳이 요양병원이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재갑 교수는 “중증환자가 많은 종합병원과 요양병원에서 카바페넴(항생제의 일종) 내성률이 83%에 달한다”고 지적한다. 요양병원 환자의 상당수는 거동을 못해 대소변을 기저귀로 해결한다. 고령화 속도를 감안할 때 기저귀가 급증할 게 뻔하다. 안전하게 처리하지 않으면 세균을 옮길 위험이 있다.

그런데도 최근 환경부가 요양병원의 감염 환자 기저귀만 의료 폐기물로 분류하고 나머지는 일반 쓰레기로 버리도록 법을 바꾸기로 하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대로라면 요양병원에서 먼저 감염 환자 여부를 가려야한다. 의료계에선 “현실을 모르는 소리”라고 지적한다.

이재갑 교수는 “진단명만 알려주고 병원에서 알아서 하라는 건데 무책임한 소리”라고 비판한다. 배양검사를 해야 균에 감염됐는지를 알 수 있는데 요양병원이 감당하기 쉽지 않다. 환자한테 비용을 추가로 받기 어려워서다. 거의 모든 기저귀를 일반 폐기물로 버릴 가능성이 있다. 최근 김성환 단국대 미생물학과 교수가 전국 150개 요양병원의 일회용 기저귀를 검사했더니 일반병동 폐기물에서 폐렴구균뿐 아니라 다제내성균을 포함할 가능성이 높은 균들이 다수 검출됐다. 

 

-후략-

 

<기사 전문 링크 참조>

 

첨부파일


접속자집계

오늘
258
어제
221
최대
663
전체
391,836
그누보드5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저작권정책 책임의 한계와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iwaa.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34540    대전광역시 동구 한밭대로 1297번길 9, 602-1호(용전동, 종근당빌딩)
전화번호 042-623-5553~4 / 팩스 042-623-3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