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반 직원 보호복 부족.. 코로나19에 의료폐기물 급증 > 알립니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자료실 > 알립니다

/ 다양한 소식들을 전해드립니다.
 

 

 ​ ​ 

운반 직원 보호복 부족.. 코로나19에 의료폐기물 급증

페이지 정보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0-03-12 조회수 : 41회

본문

<앵커>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어제(11일) 0시를 기준으로 7천700명을 넘었습니다. 확진자가 늘면서 관련 의료폐기물도 크게 늘었는데요, 감염 위험성이 큰 격리 의료폐기물이지만 보호복이 턱없이 부족해서 처리업체 직원들의 고충이 상당합니다.

박찬범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코로나19 환자의 병실에서 나온 쓰레기통을 병원 직원들이 한데 모읍니다.

전용 용기에 담긴 채로 냉장 보관된 쓰레기는 전신 보호복을 갖춰 입은 운반업체 직원들에 의해 소각장으로 옮겨집니다.

[김영욱 : 습기가 차서 안 보일 때도 있어요.]

이 병원에 입원한 20여 명의 환자와 의료진이 배출하는 물량만 하루 150통.

직원들의 이마엔 금세 땀방울이 맺힙니다.

[김영욱 : 등하고 머리 제일 더워요.]

코로나19 환자들이 배출하는 쓰레기는 특별관리 대상으로, 당일 소각이 원칙입니다.

때문에 담당 직원들은 하루에도 수백㎞를 왕복하기 일쑤입니다.

[김용일 : 확진자 폐기물은 바로바로 처리를 해야 되기 때문에…]

보호복 부족도 걱정거리입니다.

2인 1조 기준 하루 3곳을 돌며 최소 6벌의 보호복이 필요한데, 현재 재고는 1주일 치에 불과합니다.

업체들은 수급 불안에 정부에 보호복 지원을 요청해 놓은 상태입니다.

[김돈일/격리 의료폐기물 운반업체 대표 : 조합에서 간간이 보내주고, 이게 떨어지면 안 되니까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달 격리 의료폐기물량은 지난해보다 81%나 급증했습니다.

하지만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고된 작업을 묵묵히 해내며 이들은 보람을 느낀다고 말합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693416&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첨부파일


접속자집계

오늘
14
어제
317
최대
781
전체
442,442
그누보드5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저작권정책 책임의 한계와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iwaa.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34540    대전광역시 동구 한밭대로 1297번길 9, 602-1호(용전동, 종근당빌딩)
전화번호 042-623-5553~4 / 팩스 042-623-3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