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 기저귀, 일반 배출땐 대규모 감염위험" > 알립니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ME > 자료실 > 알립니다

/ 다양한 소식들을 전해드립니다.
 

 

 ​ ​ 

"병원 기저귀, 일반 배출땐 대규모 감염위험"

페이지 정보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9-08-14 조회수 : 56회

본문

"병원 기저귀, 일반 배출땐 대규모 감염위험"

 


김성환 단국대 미생물학과 교수
요양병원105곳 수거 분석결과
97곳 폐렴구균·녹농균 등 검출
'일반쓰레기로 처리' 강행 안돼

 

 


“일선 병원에서 배출되는 일회용 기저귀의 처리를 단순한 경비 절감의 문제로 봐서는 안 됩니다. 이대로 환경부가 정책을 강행하면 정부의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커다란 허점이 될 수 있음을 직시해야 합니다.” 

김성환(사진) 단국대 미생물학과 교수는 13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제적십자사연맹(IFRC) 의료폐기물 관리지침에 따르면 가정용 쓰레기를 수거하는 환경미화원은 일반인보다 6배 이상 병원균에 감염될 위험성이 높다”며 “하물며 의료폐기물로 분류된 병원용 일회용 기저귀를 앞으로 일반폐기물로 배출한다면 감염 위험성은 상상을 초월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환경부는 지난 6월 병원에 입원한 비감염성 환자가 사용한 일회용 기저귀의 처리기준을 기존 일반의료폐기물에서 일반폐기물로 변경하는 방안을 입법예고했다. 고령화로 요양병원 등에서 배출되는 의료폐기물이 급증하자 상대적으로 감염병 전파 위험이 적은 환자가 의료기관에서 쓴 일회용 기저귀를 일반쓰레기로 처리해 인력과 예산을 절감하겠다는 취지다. 

앞서 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서울시립대 서울녹색환경지원센터의 용역을 받아 지난해 12월부터 올 6월까지 전국 요양병원 105곳에서 배출된 일회용 기저귀를 수거해 분석했다. 그 결과 조사 대상의 90%가 넘는 97곳에서 전염성이 높은 폐렴구균·폐렴간균·녹농균·황색포도상구균 등이 나왔다. 이 중 18곳에서는 법정 감염병균이자 국내 폐렴 원인균 1위를 차지하는 폐렴구균이 검출됐다.

 


김 교수는 “요양병원은 비감염성 질환에 걸린 노인이 주로 있는 의료기관인데 의료폐기물에서 치사율이 높은 폐렴구균이 검출됐다는 것은 감염병 전파의 위험성을 심각하게 검토해야 한다는 의미”라며 “의료계에서는 건강한 사람의 몸에도 존재하는 상재균이 대부분이어서 걱정할 일이 아니라고 설명하지만 연구결과는 현행 요양병원 시스템으로는 감염성이 있는 일회용 기저귀를 안전하게 분류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지적했다.

기사전문 : https://www.sedaily.com/NewsView/1VMYDFOK5G

 


접속자집계

오늘
275
어제
221
최대
663
전체
391,853
그누보드5
서비스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저작권정책 책임의 한계와 이용약관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iwaa.com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34540    대전광역시 동구 한밭대로 1297번길 9, 602-1호(용전동, 종근당빌딩)
전화번호 042-623-5553~4 / 팩스 042-623-3337